jamiepark

페이스북의 Like – 좋아하기 어렵다

In Advertising, Facebook(페이스북), Future of web, Social Media on 2010/04/25 at 1:45 오후

 며칠전에 페이스북이 f8 발표(재방송 , 간단하게 정리된 이것) 를 했습니다. 이 발표를 주의깊게 보신분이 아주 많지는 않으실텐데요. 아직 한국의 페이스북은 ‘의미있는’ 숫자가 아니기 때문이죠. 싸이월드가 이천만이 넘는 유저를 갖고 있는데 한국의 페이스북 유저는 – 비공식적이지만 약 50만을 이야기하고 있는 정도이고, 트위터만큼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지 못하기 때문일겁니다.  

그럼에도, 페이스북을 지금 꼭 주목해야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현재 5억명의 사용자를 눈앞에 바라보고 있습니다. 마크주커버그(페이스북 CEO)가 f8발표에서도 4억명을 넘어섰다고 이야기 했고 컴스코어도 5억명 마일스톤을 다음달 정도에 넘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2010년 2월 4.84억명의 순방문자,  이천이백만명의 신규유저가 가입했다고 하네요. 우리가 눈여겨봐야할것은 그 가파른 성장세입니다. 이 세계적인 흐름에 우리도 늦었지만 합류하고 있고요.

 _

1. 페이스북 Like 버튼은 무엇인가?

페이스북 [Like]버튼은 어떤 페이지를 봤을 때 이것을 보고 나서 평가하는 겁니다. 예를 들면 아래처럼 리바이스 쇼핑몰에서 바지를 보고 좋아하는 지를 표시하는 거지요.  중간에 3번째가 제가 좋아한다고 평가한 바지 입니다.

이렇게 [like it]버튼을 누르면, 아래 그림에서 보이는것과 같이, 제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자동으로 올라가게 되고(동시에 업데이트 됩니다), 이렇게 되면 제 친구들도 제가 저 바지를 좋아한것을 보고, 저 바지를 자세히 보러 링크를 타고 리바이스 쇼핑몰에 들어갈겁니다.

리바이스 웹사이트 입장에서는  like 숫자가 높은 바지는 사람들의 구매결정에도 도움을 줘서 세일즈에 긍정적 영향을 줄테고,  내 페이지로 동시 업데이트된 링크는 리바이스 페이지로  트래픽도 몰아주고, 정말 유용한 툴이라 행복할 겁니다.

그리고, 나도 모르는 사람의 의견이 아닌 내 친구가 좋아한 바지를 보게 됨으로써 정보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나의 관심사를 페이스북친구들에게 간편하게 알릴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모두가 윈윈일까요?

_

2. 근데 왜 좋아하기 어렵습니까?

페이스북 온라인 점령시나리오 라고 제가 지난 6월에 글을 썼습니다. 거의 1년이 지난 지금 2배가 넘는 사용자에, 페이스북이라는 기본 플랫폼으로 더 많은 정보가 물려가는 상황을 보고 있습니다. 나의 네트웍은 물론 나의 관심사까지요.  더 쉽게,  페이스북의 like 버튼이 좀 더 많은 페이지에 들어간다고 생각해 볼게요.

제이미는 하루에 2시간정도 facebook에 로긴해있고, 20분쯤 farmville(게임)을 하고, 리바이스에 가서 청바지를 사고, 뉴스기사중에는 미소년 기사를 좋아하며, vogue 잡지에 가서는 김혜수가 나온 화보를 무진장 좋아하고, 노래는 디스코를 좋아하는구나. 클럽은 vessel, 야구는 한화이글스, 그중 류현진선수의 정보를 진짜 좋아하는구나. 이런식으로 내가 좋아하는 것을 다 알게 되겠죠. 그렇다고 하면 나에게 좀 더 커스터마이징된 정보를 보내줄테고, 궁극적으로는 이런 개인적 성향에 가장 잘 맞는 광고를 보내줄겁니다.(구글의 광고수익이 페이스북으로 넘어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지금 나의 회사가 글로벌 기업이라면 페이지에 당연히 like 버튼을 달아야 할겁니다. 그렇지만 역시 양날의 검입니다. [like]에 대한 정보는 당연히 facebook의 차지입니다. 예전에는 홈페이지 회원가입, 이벤트 등으로 소유했던 고객DB를 기업이 소유할 수 없고 DB는 모두 Facebook에 있기 때문에 앞으로 광고회사나 기업들은 그 정보를 사기 위한 과금을 지불해야할테구요.  Like가 더 많은 곳에 퍼질수록 더 많은 DB가 쌓이기 때문에 마케팅활동은 더욱더 facebook에 종속이 될겁니다.

정보는 특정한 형태의 광고플랫폼으로 구매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타겟팅(위치, 나이, 성향, 좋아하는 것 등등) 된 페이스북 유저에게 광고할 수 있는 형태이겠죠. 

f8에서 발표된 내용을 더 깊게 들어가면, 이 like버튼은 웹에 머무르지 않습니다. 모바일 app에도 들어가게 되는데, 음식점 정보앱이 있다고 치면, 그 앱에서 내 친구가 [like]한 정보를 별도로 보여주고 나도 어떤 음식점에서 [like]를 표시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같은  웹, 모바일을 통틀어 페이스북은 하나의 계정에 연결된 행동정보 DB를 모두 소유하게 됩니다. 가장 자세한 DB를 가장 많이 갖고 있는 페이스북에게 마케터들은 어떤 ‘댓가’를 치뤄야할지 미리 고민이 되는군요.

_

이제 정말, 페이스북을 열면 모든것이 시작되는 세상이 시작되고 있는지도요.

아아아… 페이스북의 like, 정말 좋아하기 어렵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 좀 같이좀 압시다!!! 응?! 하하하하하하하하

_

p.s. 저는 새로운 일에 적응하느라 고생하고 있습니다. 어서 익숙해져야 할텐데요. ;-)

Advertisements
  1. 헉 이 글이 6시간? 전 페북 싫어요. 새 like it 도 싫어요. 페북은 일단 프로필 RSS 피드부터 허하라! 허하라! 욕심쟁이 #WalledGarden #h8f8

  2. [yongho kim] 그러게요. 제가 너무 글을 오래쓰는 편이라 ㅡ_ㅡ;;;;; 그러고보니 RSS 피드를 허해야될것 같습니다 어서!!! 이 나쁜 페이스북!

  3. 구글은 오픈하기위해 독점하지만
    페이스북은 독점하기 위해 오픈하는듯

    구글이 이블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군요.

    저는 페이스북도 구글도 쓰지 않습니다.

  4. [재밌네..] 둘다 좋은데 ;-) 말씀하신 의견에 동감합니다. 페이스북은 독점하기 위해 오픈하는 듯

  5. […] This post was mentioned on Twitter by Jamie Park(제이미) and 블로그 이슈, jeffrey chang. jeffrey chang said: *RT @jamiepark [Jamie's new posting] 페이스북의 like it – 좋아하기 어렵다 http://bit.ly/dfoyVK //마케터입장에서 본 페이스북의 확장된 기능, like it […]

  6. 글쎄요…like it! 어떤 facebook 뿐만이 아니라 다른 플랫폼에서도 사

    용이 가능하도록 open 했다고 하는데요…

    예를들어 myspace 에서도 like it을 사용할수가 있구요…

    궁극적으로 구글처럼 기계화되어 있는 검색이 아닌 좀 더 인간적인(?)

    개인화된 정보를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게끔 open 했다고 들었는데…

    제가 잘못 알았나요? ㅎㅎ

    개인적으로 구글의 향후 대응방향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7. [napddagi] 라이크잇이라는 버튼을 사용할수는 있지만, 데이터를 소유할수는 없죠 ;-)
    구글, 열심히 잘하겠죠 뭐 둘다 화이팅입니다.
    근데 우리나라 회사들은 대체 어디서 뭘하고 있는건지 ^^;;;

  8. farmville하신다니까 괜히 방갑네요 ㅎㅎㅎ 엄청 재밌는데 ㅎㅎ

  9. [ㅎㅎ] 저는 사실 farmville 안해요. 예전에 좀하다가 지금은 tinytown을 하는데, 아직 하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farmville을 예로 들었습니다.

  10. 구글은 데이터를 aggregate하는 대신, 빠른 DNS 서비스라도 해주잖아요. 그리고 계획하는 광케이블 서비스도 공짜로 해주는 대신, 데이터를 모을테구요. 구글하고 유저는 주고 받는게 확실하긴 한데, Facebook은 너무 거져 먹는 듯 합니다. 하지만, 구글이 서치마켓을 dominate하는 10년간, 인기 SNS는 최소 3번이나 바뀌었다는 것 (Friendster, MySpace, and FB) 에 FB이 필요한 모험을 하는 듯 하네요. 요즘은 점점 FB이 짜증나는 분위기에요, 미국 제 친구들 사이에선요. Too many users, too many unwanted friend requests and their newsfeed.

  11. 우리 서비스 회원이 우리 사이트 와서 하는 일을 우리가 알지 못하게 되는 건가요? ㅋㅋ

    like it 정보를 그 사이트와는 공유를 할 것도 같은데… 확실히는 모르겠네요. 다만 FB은 여러 사이트에서 보내주는 like it 정보를 모두 갖게 되고 like it을 단 사이트는 자신의 사이트에 대한 정보만을 갖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역시 FB이 가장 정확한 데이터를 갖게 된다는 것은 변함이 없네요. FB은 SNS 시대의 최고의 황금알을 쥐게 되겠네요..

  12. [bulnak] 불낙의 말이 모두 맞는 말이라고 생각해요. 우리 사이트로 들어온 like it의 정보는 갖겠지만 그게 누군지 그리고 어떤 개인 프로필을 갖고 있는지까지 다 알려주진 않을거예요. 아마. 이메일주소정도 알려줄것 같고, 전체 DB로 뭉뚱그려서 연령층은 어떻고 위치는 어떻고 그런식으로 알려줄거라고 생각 – 지금 팬페이지에서 알려주듯이 말이지.

    어쨌든 위너는 페북이다!

  13. [Il hong Yoo] 페북이 거저먹는다는 말에 동의. 하하하하..근데 사실 지금까지 제일 거저먹은 것은 사용자이기도 해서.
    지금까지 페북이 돈을 못벌었잖아요. 구글처럼 돈벌면 더 잘해줄라나?

  14. 페북 즐~ (초딩스런 리플 죄송하나 전 골수 페북까라서.. ㅎㅎ)

    언제나처럼 새 기능 집어넣으면서 페북의 프라이버시는 또 한 꺼풀 열렸죠. 이것들은 자꾸 opt-in해야할 기능을 디폴트로 넣어 버리는 저질스런 습관이.. 그래서 아래 내용을 페북 status로 넣는 게 요새 유행이라지요.

    There is a new privacy setting called “Instant Personalization” that shares data with non-Facebook websites and it is automatically set to “Allow.” Go to Account > Privacy Settings > Applications and Websites and uncheck “Allow.” Please copy & repost.

  15. [cookins] 오! 분홍집님 친히 행차해주시다닝!!!!!!!!
    골수 페북까셨군요~~
    오.. 저런 포스팅도 유행하는군요.
    역시 한국으로 들어오니 저런 유행도 못쫓아가는…흑…

    페북즐!

  16. […] 비판에 직면하기도 한다. >Facebook Open Graph: What it Means for Privacy >페이스북의 Like it – 좋아하기 어렵다 >페이스북(Facebook)의 ‘가짜’ […]

  17. 페이스북 막 시작했는데..예리한 지적이군요. 기업이 아닌 개인이야.. 뭐 라이킷 정보 따위는.. 근데 구글에게는 정말 위협적인 존재로서 앞르ㅗ로 진전될 두 거인들의 싸움이 흥미진진하네요.

  18. 페이스북은 모든 사이트에 페이스북마크 형태의 디그나 레딧을 달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DB만 생각해 봐도 페이스북 중심으로 돌아가는 형국인지라… 하지만 들어가는것만 막강히 하려고 하고 나가려는 것에는 폐쇄적인 경우는 오래 못갈 것이라고 봐요. 업체들은 단기적으로는 페이스북을 중요시하고 페이스북에서의 사용자 패턴(?), Like it 등을 통해서 전반적으로 어떤 형태들의 정보들이 오고 가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겠네요. 좀 더 개인화된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업체들에게도 좋다고 생각됩니다. 어떻게 파악하고 활용하느냐의 문제만 잘 해결된다면ㅋ

  19. [대흠] 사실 소비자로 보면 그냥 옆에서 떡이나 먹으면 되는걸수도 있지만, 마크주커버그는 정말 이제 ‘king of the world!”‘

  20. [John] Like it, too!

  21. 보이는 세계에서는 King이라 할 수 있사오나 엄연히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세계에서는 모르죠, 킹인지 콩인지…ㅋㅋ 워드프레스 Notify 기능 괜찮네요.

  22. Like 버튼 누르고 싶은데 안 보이네요.. (” )
    전 일단 페이스북이 지능화된 마케팅을 도입함으로써 온라인 생태계에 새로운 변화를 주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시도 중에서 가장 진화한 형태의 customize된 광고를 내보낼 수 있고 사용자의 기호와 시대의 trend를 가장 쉽게 짚어 볼 수 있는 시도인 것 같습니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 기업들에게도 상당히 매력적인 시도라고 할 수 있죠.
    다만 언급하신 것처럼 개인정보의 DB화나 정보 독점은 충분히 문제가 될 수 있는 시나리오네요. 해당 정보가 페북에 독점화될 것이라는 가정은 조금 의심스러운 게, 페북이 동참하는 기업들에게 해당정보 제공을 해 주지 않는다면 기업들은 단지 페북에 상품/브랜드 노출이 쉽다는 이유만으로 페북에 함께 할 것 같지는 않네요.
    그나저나 페북은 privacy 문제 해결 좀.. -_-

  23. [지피] 워드프레스가 like it 버튼 넣는것 그런걸 안지원해줘요 ㅡ_ㅡ;;;- 안되는게 엄청 많음 (워드프레스 서버에 기생하는 터라..)

    페북에 상품/브랜드 노출이 쉽다는 점만으로도 당연히 페북과 같이할거 같은데요 ;-)
    공유는 하겠지만 정보의 양이 한계가 당연히 있을테죠. 저는 페북이 오픈의 개념이라고 그닥 생각하지 않아요. 자기 안에서의 오픈이니까….

    페북 프라이버시 문제는 항상 짜증이… ^^;;;
    왠지 페북 완전 밉상입니다

  24. 지저깨비의 생각…

    페이스북의 like 버튼을 달았지만, 페이스북의 Like it – 좋아하기 어렵다과 페이스북을 지금 당장 중단해야하는 10가지 이유을 읽으면, 구글보다 더 하다는 느낌이다. ㅠ.ㅠ…

  25. Jamie님의 글을 읽으니 옛 기억이 하나 나네요. 예전 같은 회사에 근무하는 한국 Sales 담당자께서 기업 웹사이트는 너무 제한이 많고 다양한 고객과의 communication이 어려우니, 네이버 내에 서브브랜드별로 기업카페를 십여개 만들어서 주~~욱…관리하겠다 했던게 생각나네요… 제품판매는 몇대 늘겠지만…

  26. like 버튼 누르면 근데 그 어플리케이션이나 제품이 내 월에 자꾸 나와서 안누르게 되는 ㅜㅜ

    그나저나 일단 누나랑 페북 친구가 되어야 하는데…

  27. [불가리] 친구가 뭐가 중요한가…. ㅋㅋㅋ

  28. […] 예고, Strabase, 2010. 6. 1. 6. 페이스북의 Like – 좋아하기 어렵다, 블로그 – Jamie Loves Social Media 7. 페이스북이 드레싱룸으로 들어간 사연, 김철환, Bloter.net 8. Groupon […]

  29. […] 것같아서. 그들은 빨아들이지 내 놓지않는 것이. 제이미_님이 예전에 썼던 글과 같이 우리에 가두는 행보가 마땅치 않다! http://goo.gl/cNuQ(2t 2fb 그래도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